심각한 대기 오염 위기 속에 뉴델리의 학교들이 일주일 동안 문을 닫는다.

심각한 대기 오염 위기속 뉴델리 학교

심각한 일주일 동안 문을닫다

종종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수도 중 하나로 손꼽히는 인도의 수도 델리의 학교들은 심각한 대기
오염으로 인해 월요일부터 일주일간 휴교할 것이라고 아르빈드 케지왈 델리 국립 수도 영토 장관이 토요일 말했다.

“아이들이 밖으로 나와 오염된 공기를 마시지 않아도 되도록 가상 수업은 계속될 것입니다,”라고
Kejriwal은 오염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긴급 회의를 가진 후 기자 브리핑에서 말했다.
Kejriwal은 또한 델리의 정부 기관들은 일주일 동안 국내 정책에 따라 운영될 것이며 민간 기관들도
가능한 한 같은 일을 하도록 권고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11월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에서의
건설활동이 금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각한

인도 중앙오염통제위원회에 따르면, 농부의 “허벅지 연소를 포함한 지역적 기여와 공해 확산을
제한하는 기상학적 조건”으로 인해 델리 전역에 짙은 스모그가 며칠 동안 드리워져 있다고 한다.
“11월 14일부터 17일까지 바람은 불지 않을 것이고 불타는 그루터기 연기가 델리를 덮을 것이라고
일기예보가 말했다”고 Kejriwal은 기자들에게 말했다, “그 때 상황은 더 악화될 수 있다.”

CPCB의 국가 대기질 지수(AQI)에 따르면 일요일 새벽 델리와 그 주변의 대기질은 매우 나쁜 것으로
평가되었다. 그 정도의 오염에 장기간 노출되면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인도의 수도 뉴델리가 심각한 대기오염으로 몸살을 앓으며 건설공사가 중지되고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졌다.

대기오염

14일 CNN에 따르면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총리는 전날 긴급회의를 가진 후 심각한 대기오염으로
인해 오는 15일부터 뉴델리의 학교들이 일주일간 휴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이들이 밖으로 나와 오염된 공기를 마시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원격 수업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날부터 17일까지 뉴델리에서 건설 공사가 중지되며 관공서는 일주일 동안 재택근무 정책에 따라 운영된다.

그는 수도의 완전한 폐쇄 가능성에 대한 논의도 진행 중이지만 중앙 정부와 협의한 후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수도 중 한 곳으로 꼽히는 뉴델리는 농촌 지역에서 추수가 끝난 뒤 다음
농사를 위해 논밭을 태우는 영향과 발전소와 공장들이 내뿜는 연기, 운송으로 인한 배출 등으로
인해 매해 심각한 대기오염에 시달리고 있다.

인도 중앙오염통제위원회에 따르면 뉴딜리 전역에 짙은 스모그가 며칠 동안 뒤덮고 있다. 기상
예보에 따르면 오는 17일까지 바람이 불지 않아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