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병상 부족은 없습니다.

일본에서 병상 부족은 없습니다.
2020년 1월 24일 오사카 미야코지마구 오사카시 종합병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의 침대(스즈키 토모유키)
1인당 기준으로 일본에는 병상이 부족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작년 말 이후 새로운 사례가 급증한 후 병원이 환자로 압도됨에 따라 수천 명의 COVID-19 환자가 집이나 치료가 거의 불가능한 호텔에서 자가 격리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토토사이트 그것은 모두 콩 카운터와 결론으로 ​​귀결됩니다. COVID-19 환자는 일반 환자보다 집중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많은 수의 바이러스를 수용하는 것은 비용 효율적이지 않습니다.more news

지난 7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기 시작한 오사카부의 한 사립병원은 증상이 경미하거나 중등도인 환자들만 치료해 문제의 정도를 보여주고 있다.

400개 정도의 침대 중 5개는 그러한 경우를 위해 따로 마련해 둡니다.

병원은 흑자로 운영되었지만 4-6월 분기 동안 약 1억 5천만 엔(144만 달러)의 손실을 보고했습니다.

이는 지난 봄 1차 감염 확산 이후 사람들이 병원 방문을 기피하기 시작했을 때 외래 환자 수가 30% 감소했기 때문입니다.

첫 번째 물결이 정체된 후 환자들이 돌아오기 시작하여 병원의 경제 전망이 높아졌습니다.

일본에서

그런 다음 가을에 세 번째 감염 물결이 발생하여 COVID-19 환자를 위해 할당된 대부분의 침대가 채워졌습니다.

이 시설은 공적 의료 보험 제도에 따라 의료 기관에 지급되는 의료 서비스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1인당 약 70,000엔을 받습니다.

병원 총무과장은 이 금액이 폐렴 환자 1인당 병원에서 받는 5만엔보다 높지만 코로나19 환자들이 더 세심한 관리를 필요로 하는 것을 감안할 때 거의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폐렴 환자보다 2배 정도의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의료 기관은 COVID-19 환자를 돌볼 간호사를 더 배정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 병원은 다른 질병을 가진 환자의 치료 가능성을 제한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국내 의료기관의 대부분을 사립병원이 차지하고 있다. 이들은 급성기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전국 4,255개 병원의 3분의 2를 차지합니다.

11월 보건부 데이터에 따르면 해당 병원의 약 40%가 COVID-19 환자를 수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민간 소유 병원 중 21%만이 가능했습니다. 반면 공공 지원 기관의 83%와 지방 정부가 운영하는 기관의 71%는 COVID-19 환자를 수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병원협회 아이자와 다카오 회장은 민간병원들이 경제적인 이유로 코로나19 환자 수용을 꺼린다고 지적했다.

“대부분의 사립 병원은 중소 규모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들이 병동 중 하나를 COVID-19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전환하면 수익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힐 것입니다. 계속 적자를 내고 있어도 납세자의 돈으로 버틸 수 있는 공립병원과 다르다”고 말했다.

또 다른 요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할 의료진이 부족하다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