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줄 알았다’: 리비아에서 투옥되고 몸값

‘죽을 줄 알았다’: 리비아에서 투옥되고 몸값
그것은 “모닝 티”라고 불 렸습니다. 호스 파이프로 잔인한 채찍질이었습니다.

죽을 줄 알았다

파워볼 4개월 동안 매일 아침 Seun Femi를 납치한 사람들은 리비아의 임시 교도소에서 그를 구타했습니다.

“그들은 내 머리, 내 손, 내 엉덩이를 채찍질할 것입니다.”라고 34세의 남자가 말합니다. “경비원은 피곤할 때까지 나를 때릴 것입니다.”

Seun의 두 손가락은 잔인한 세션 중 하나에서 부러졌습니다. 그러나 나이지리아인은 상황이 훨씬 더 나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 남자가 그의 앞에서 두들겨 맞아 죽었다.

“나는 그 감옥에서 죽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Seun은 매년 사하라 사막을 건너 리비아로 가는 수만 명의 서아프리카인 중 한 명이었습니다. 그곳에서 배를 타고 유럽으로 인신매매되기를 희망했습니다.

절망적인 여행
국제이주기구(IOM)에 따르면 리비아에는 지중해를 건너기 위해 70만~1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다.More News

죽을 줄 알았다

항상 어둡고 절망적인 여정이었지만, 서류미비 이민자들이 전쟁으로 황폐해진 리비아에서 민병대와 범죄 조직의 희생물이 되면서 점점 더 위험한 것처럼 보입니다. 올해 초 IOM은 아프리카 이민자들이 납치범들에 의해 “노예”로 팔리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시장”은 리비아 남서부 도시 사바에 있습니다.

Seun은 자신이 몸값을 위해 약 300명의 다른 아프리카 이민자들과 함께 구금된 곳도 같은 도시였습니다.

“우리는 인신매매범들이 우리를 가두는 곳이 아니라 머물 곳으로 데려가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Seun은 Ali라고 불리는 꼽추 리비아인이 임시 감옥을 운영했다고 말합니다.

반쯤 지어진 건물이었다. 주로 나이지리아, 가나, 세네갈에서 온 남성 이민자들은 각각 게토라고 불리는 큰 방으로 분리되었습니다. Seun은 나이지리아 게토에 수용되었습니다.

가나(Ghana)와 VIP(매우 중요한 사람을 위한)라고 불리는 두 게토에서 경비원은 이주민을 석방하기 위해 더 높은 몸값을 갈취했습니다.

Seun은 “우리는 자려고 할 때 정어리처럼 바닥에 가득 찼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식량은 거의 없었지만 생수는 충분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이민자들이 숨막히는 더위에 목말라 죽을 것 같았습니다. 잔인한 비즈니스 모델은 단순했습니다. Seun은 말합니다. “람보”와 같은 별명을 가진 경비원은 이민자를 때리고 전화를 건네주었습니다.

“그들은 우리가 하루에 한 번 우리 국민에게 전화를 걸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가 전화를 받는 동안 그들은 우리를 채찍질해서 가족들이 메시지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돈을 보내달라고 간청했습니다.”

화요일 이탈리아 당국은 이민자들을 고문하고 살해한 혐의로 람보로 알려진 악명 높은 인신매매범을 체포했다고 밝혔지만 동일인인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다.

‘나를 도왔다’
Seun은 약 500달러의 몸값을 지불해야 했습니다. 그것은 나이지리아의 은행 계좌에 입금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돈이 없었습니다. 그는 전 여자친구에게 자신의 차를 팔라고 촉구했다.

Seun은 “상태가 좋지 않았습니다. 판매하는 데 3개월이 걸렸습니다.”라고 말합니다. “구매자가 없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택시기사 세운은 애초에 차를 수리할 돈이 없어서 리비아로 가기로 결심했다.